감꼭지나방 월동유충, 예년 보다 섭식활동 빨라... 피해 확산 우려
감꼭지나방 월동유충, 예년 보다 섭식활동 빨라... 피해 확산 우려
  • 나안수 기자
  • 승인 2019.04.2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년 보다 평균기온 2.1℃ 상승, 월동유충 활동 10일 빨라져... 조기방제 시급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는 경북지역 감 주산지인(상주, 청도)에서 감나무의 주요 해충인 감꼭지나방 월동유충의 섭식활동이 평년보다 빨라 많은 피해가 우려되므로 감꼭지나방에 대한 조기방제를 실시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감꼭지나방의 월동유충은 4월하순경 월동에서 깨어나 본격적인 섭식활동을 시작하는데 올해 병해충 조사 결과 평년보다 약 10일정도 빠른 4월 20일경부터 감나무 신초에 피해를 입히고 있다. 

이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4월까지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상주는 약 1.4℃, 청도는 약 2.8℃ 높아 감꼭지나방의 생장에 관여하는 유효적산 온도가 달성되는 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감꼭지나방의 방제는 보통 5월 중순경으로 알려져 있으나 올해는 4월 하순경으로 방제시기를 앞당겨 처리해야 한다.  

상주감연구소는 현재 감 과원에서 신초부위에 나방유충의 배설물이나 잎말림증상이 발견 될 경우 유충에 의한 피해이므로 조속히 적용약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월동에서 깨어난 1세대 유충은 신초만 피해를 입혀 비교적 경제적 손실이 적지만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8월부터 깨어나는 2세대 유충의 밀도가 높아지고 2세대 유충은 열매 속으로 들어가 과육을 먹으며 성장해 피해를 받은 열매는 상품성이 떨어지고 조기낙과를 유발하여 직접적인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 

송인규 상주감연구소장은 “온난한 겨울기온과 지속되는 높은 평균기온으로 인해 감꼭지나방 월동유충의 피해가 빨리 나타났다”며 “현재 100개 신초 중 3~4개의 신초가 유충에 의한 피해를 입고 있으므로 본격적인 재배시기가 되기 전 적용약제를 살포하여 감꼭지나방의 초기밀도를 줄여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