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한해 농사의 시작... 모내기에 손길 보태
이철우 도지사, 한해 농사의 시작... 모내기에 손길 보태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5.03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화군 봉성면 봉양리 들녘에서 모내기 돕고 주민 격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3일(금) 본격적인 모내기철을 맞아 봉화군 봉성면 봉양리 들녘을 찾아 마을주민들과 함께 풍년농사를 기원하면서 모내기를 돕고 참석한 마을주민들과 환담을 하고 격려했다.

이날 모내기 현장에는 이철우 도지사와 엄태항 봉화군수, 박현국 도의회 기획경제위원장, 도기윤 농협경북지역본부장을 비롯한 마을주민 80여명이 3,166㎡(958평)의 논에 승용 이앙기로 일품벼를 모내기 했다.

올해 경북 도내 모내기 계획면적은 90,785ha(지난 해 98,066ha의 93%)로 봉화, 영주 등 경북 북부지역을 시작하여 최성기인 5월 중․하순경 70% 수준, 6월 초순경 90%, 6월 20일 전후 보리, 마늘, 양파, 감자 등 이모작을 하는 영천, 의성 등 경북 중남부지역을 끝으로 모내기가 마무리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도내 5,468개소의 저수율은 91%로(4.29일 현재) 농업용 용수가  풍부하고 대부분 기계이앙을 함에 따라 이상기후가 발생하지 않는 한  모내기는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모내기를 마친 후 농업인들과 오찬을 함께하면서 농업여건과 농업정책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어른의 지혜와 청년의 활력이 어우러지는 농업․농촌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