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도지사 취임 1주년, 간부회의로 첫 시작... 소통․공감행보는 계속된다
이철우 도지사 취임 1주년, 간부회의로 첫 시작... 소통․공감행보는 계속된다
  • 김영수 기자
  • 승인 2019.07.0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부회의, 기자브리핑, 직원과의 만남의 시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방문
직원과의 만남의 시간... 조직문화 활성화 위해 전 직원 다짐 결의!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신남방 시장개척 및 새마을운동 확대를 위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문을 마친 후 1일(월)  취임 1주년을 맞아 도청에 출근해 실국장들과의 간부회의로 첫 일정을 소화했다.

이어 11시부터는 도청 브리핑룸에서 취임 1주년 주요 성과와 향후 도정방향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가진 후 오후에는 도청 동락관에서 이철우 도지사, 김영삼 경북도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도정발전 유공자를 비롯해 도청직원과 출자출연기관 9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원 만남의 날’행사를 열고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직원 만남의 날 행사는 ▲문화공연 ▲국민의례 ▲도청 영상콘테스트 시상 ▲정부포상 및 도지사 표창 시상 ▲도지사 격려말씀 ▲조직문화 활성화 다짐대회 및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문화공연으로 도립 국악단이 ‘신푸리(故 이준호 작곡의 축제를 실내악으로 재편성한 곡)’와 ‘프론티어(재일 피아니스트 양방언의 연주곡)’연주공연이 펼쳐졌다.

이어 도 소속 실국부서를 대상으로 실시한 ‘새바람 행복경북 영상콘테스트 공모’결과를 발표 및 시상하고 최우수작품으로 선정된 도 소방본부의 ‘경상북도 주스, 마셔보실래요?’를 상영했으며 상반기 우수공무원에 대한 표창을 시상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이철우 도지사 취임 1주년을 맞아 도청 조직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짐결의를 하고 퍼포먼스를 가졌다.

도청직원들이 행복한 일터에서 자긍심을 갖고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불합리한 관행에서 벗어나 변화와 혁신을 실천하기 위하여 간부대표와 직원대표가 조직문화 활성화를 위한 다짐을 했다.

아울러 도지사, 노조위원장, 도청 전 직원이 「도민만족」, 「직원만족」을 위해 ‘변해야 산다’라는 구호를 힘껏 외치며 다짐이 적힌 종이비행기를 날리는 결의의 퍼포먼스를 가졌다.

이 지사는 직원 만남의 날 행사를 마친 후에는 2019년 경상북도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김천시 어모면에 소재한 ㈜대정을 방문해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 현판식을 갖고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취임 1주년을 검소하게 보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난 1년 동안 도민행복과 도정발전을 위해 자동차로만 12만km를 달렸다. 앞으로도 지역경제 성장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앞만 보고 더욱 열심히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직문화 활성화를 위해 기존 틀에서 완전히 벗어나 현장에서 답을 찾는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는 공무원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