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기술의 달인 5명‘경상북도최고장인’에 선정
경북도, 기술의 달인 5명‘경상북도최고장인’에 선정
  • 나안수 기자
  • 승인 2019.12.2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 답 있다’라는 신념으로 현장에서 한우물 파, 최고기술력 인정-
숙련기술에 대한 사회적 인식제고 및 산업경쟁력 강화-
2019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2019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경상북도는 26일 도청 접견실에서 ‘2019년 경상북도 최고장인’에 선정된 5명에 대하여 최고장인 인증패를 수여했다.

이번에 선정된 최고장인은 경북도 산업현장에서 평생을 종사한 도자기공예분야 김경식 씨, 김상구 씨와 석공예분야 이창호 씨, 요리분야 방종찬 씨, 전기분야 정규점 씨이며, 최고수준의 숙련기술인으로 인정받았다.

올해의 최고장인은 6개 분야 9개 직종 12명이 신청하여, 공정한 심사를 위해 위촉된 타 시도 출신 대한민국 명장 등 심사위원의 엄정한 심사를 통해 선정됐다.

김경식(52세, 영남요) 씨는 도자기 제작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바탕으로 한 탁월함으로 2013년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했을 뿐 만 아니라 본인만의 독창적인 기술을 토대로 제작한 작품을 제36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 출품하여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창호(54세, 조각하는 사람들) 씨는 석공예 최고수준의 기능보유 장인으로서 안동조각공원, 김천조각공원, 퇴계기념공원 조성에 참여하는 등 각종 문화예술 사업에 참여하여 지역의 문화와 예술발전에 기여한 바가 크다.

방종찬(57세, 대신기업(주)) 씨는 1989년 대신기업에 입사하여 30년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각종음식을 제조하고 관리하여 동종업계 최초로 식약청으로부터 HACCP인증을 취득하는 등 위생적인 조리실 관리의 모범이 되고 있으며, 요리분야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입상하는 등 요리분야 최고수준의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정규점(58세, ㈜포스코) 씨는 1985년 ㈜포스코에 입사하여 34년간 근무하며 전력설비 유지보수 분야에서 독보적인 전문기술력을 보유하여 안정적인 생산기반을 구축하였고, 기술전수활동에 전념하는 등 기술인으로서 타의 모범이 되고 있다.

김상구(50세, 안동요) 씨는 한국전통 망댕이 가마 시공 기능보유자로 도자기 공예의 전통을 계승하며 보물 제240호 백자투각목단문호를 재현하여 제34회 대한민국 전승공예대전에 특선을 수상하는 등 도자기 공예분야 발전과 기능인력 양성에 매진했고, 전통도자기의 아름다움을 알리는데 공이 크다.

경상북도로부터 2012년부터 금년까지 선정된 40명의 ‘경상북도 최고장인’은 각자 분야별로 기술발전과 후진양성 등 경북도 산업발전을 위해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경상북도최고장인으로 선정된 숙련기술인에게 5년간 매월 30만원씩 1,800만원의 기술장려금을 지급하고, 최고장인 작품전시회 및 재능나눔 봉사활동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우리나라가 불과 반세기 만에 세계적 경제대국으로 성장한데는 경상북도최고장인과 같은 숙련기술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기능인이 우대받는 일자리가 넘치는 부자경북, 행복경북을 만드는데 도정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