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안전취약계층 대상 시민 안전교육 실시
대구시, 안전취약계층 대상 시민 안전교육 실시
  • 김영수 기자
  • 승인 2020.07.16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전취약계층 대상별 맞춤형 안전교육 실시로 안전사각지대 해소
▸ 생활안전, 재난안전, 감염병 예방 등 교육 실시

 

대구시는 7월부터 11월까지 안전사각지대에 놓인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생활안전, 재난안전, 감염병 예방 등 맞춤형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위험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고 재난‧안전사고에 특히 취약한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매년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시민 안전교육으로, 올해는 장애인복지시설,장애인생활시설,장애인보호작업장,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 총 93곳을 방문해 교육을 실시한다.

특히, 사회복지시설과 장애인생활시설 등과 같은 ‘거주시설’은 안전교육의 실효성을 위해 시설관리자와 보호자를 참여시켜 화재·지진발생 시 대처요령 등 실습위주로 운영한다.
 
또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해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손씻기 요령, 생활 속 거리두기 교육도 진행하며, 교육생들은 손소독 및 마스크 착용을 한 후 교육을 받는다.

남희철 대구시 안전정책관은 “안전교육의 대부분이 학교나 직장 위주로 진행되고 있어, 교육 기회가 부족한 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교육의 필요성이 절실하다”며 “앞으로도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