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친환경 논생태양식으로 토속어류 산업화 앞당긴다
경북도, 친환경 논생태양식으로 토속어류 산업화 앞당긴다
  • 김영수 기자
  • 승인 2020.09.2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수부 친환경양식어업 평가에서 우수사업 선정... 국비15억 확보 -
- 저비용 민간보급형 모델개발 및 미꾸리 등 토속어류 산업화 기여 -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원장 박성환)은 지난 23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해양수산부 ‘2021년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평가에서 저비용 민간시설 보급형 모델개발과 미꾸리 등 토속어류 산업화를 위한 ‘친환경양식 어업시설(순환여과동 건립) 사업’이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어 사업비 30억원(국비 15, 도비 15) 을 확보했다.

이번에 선정된 친환경양식 어업시설은 친환경 논생태양식을 위한 스마트 순환여과시스템을 구축하고 저비용 민간보급형 모델개발을 위해 토속어류산업화센터 내 연면적 2000㎡ 규모로 건립된다.


친환경양식 어업시설이 완공되면, 미꾸리 등 고품종 종자를 논생태양식 방법으로 완전양식이 가능해져 국내 미꾸리 연간 소비량 1만톤 중 중국에서 수입되는 9천톤을 대체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토속어류의 경제성 및 산업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에서는 그 동안 8개 시․군 21개소의 농어가를 대상으로 토종 미꾸리 민․관 공동 시험생산 연구를 통해 벼농사 대비 논생태양식이 2.5 ~ 3배 정도의 소득향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동자개 등 고부가 품종을 민간에 보급하기 위해 양식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박성완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장은친환경·고부가가치 양식품종의 생산 증대를 위해 기르는 어업의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기술 개발․보급을 촉진하는 등 수산종자 및 양식시설을 친환경·첨단시스템으로 전환해 농․어가 소득 향상에 기여하고 내수면 산업을 새로운 지역 특화산업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